LG화학, ADM과 친환경 기저귀 원료(아크릴산) 개발 박차

 

옥수수에서 추출한 포도당을 활용한 아크릴산 연구·개발

 

 

 

 

 

LG화학이 글로벌 메이저 곡물 가공업체인 미국 아처 대니얼스 미들랜드(ADM)와 친환경 바이오 아크릴산(Biobased Acrylic Acid) 개발에 나선다. 아크릴산은 기저귀 등 위생용품에서 액체 흡수를 하는 원료인 고흡수성수지(SAP)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물질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미국 ADM사와 바이오 아크릴산 양산 기술을 공동 개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옥수수에서 추출한 포도당을 활용한 아크릴산 연구·개발을 함께 진행하는 내용이다.
 
양사는 전통적인 석유화학 기반의 제조 공정에서 탈피해 친환경 원료 기반으로 바이오 아크릴산을 개발하는 '지속 가능성'의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는 ‘납사-프로필렌-아크릴산-SAP’가 제조 과정으로 LG화학과 ADM은 생물학적 친환경 원료인 옥수수 성분을 활용해 아크릴산을 생산할 예정이다.
 
LG화학은 현재 전남 여수공장에서 SAP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ADM과 계약을 통해 북미 지역에 바이오 아크릴산·SAP 생산 공장 건설을 검토하기로 했다.
 

 


ADM사 토드 월피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이번 바이오 아크릴산 프로젝트는 재생 가능한 자원을 이용해 친환경 제품을 만들기 위한 회사의 혁신적인 노력이다”라며, “LG화학과 각사의 강점·전문성을 활용해 지속 가능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고 말했다.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 손옥동 사장은 “이번 공동개발을 통해 친환경 제품 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확대한다”며, “앞으로 바이오 원료를 기반으로 한 지속 가능한 플라스틱 연구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